무지개 마을

무지개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황용푸 할아버지는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군인으로

2008년부터 자신의 집 담벼락에 평화와 안정, 행복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긴 그림을

그렸다고 한다. 집 담벼락을 다 채우고도 그림 그릴 공간이 부족하여

집 근처 골목까지 그림을 그리게 되었는데 알록달록한 그림을 보면 마을에

무지개가 뜬 것 같아서 ‘무지개 마을’ 이라는 명칭이 붙여졌다고 한다.

독특한 색감과 분위기로 사진으로 담겼을 때 더 큰 빛을 발한다고 한다.

개성 넘치는 사진을 남기고 싶다면 추천하는 장소이다.